Search

강미정의 Photo Poem ? 120

- 작게+ 크게

강미정시인
기사입력 2019-11-17

 

▲     © 시인뉴스 포엠




강미정의 Photo Poem ? 120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ㆍ세상의 어떤 소리도
다 받아 적을 수 있는 언어가 있습니다.
ㆍ저 색깔을 어떻게 적을까요?
ㆍ노라노랗다
노랗다. 
샛노랗다
노래지다
노르께하다
노르무레하다
노름하다
노리끼하다
노르다
노르스럼하다.
ㆍ같은 듯, 완전히 뜻이 다른 이 문장을 
세상의 어떤 소리도 다 받아적을 수 있는 언어를 쓰는 사람은 모두 이해합니다.
ㆍ저 눈부신 햇살이 
은행잎을 통과하여 내려오는 모습을
은행잎이 햇살을 받아내는 모습을
ㆍ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의 모국어인 '한글'로 나는 시를 쓰고 편지를 씁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인뉴스 포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