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내가 얼마나 더 외로워져야

내가 얼마나 더 외로워져야 유안진시중에서

- 작게+ 크게

벽솔시인
기사입력 2017-12-26

 

▲     © 시인뉴스 초록향기


 

내 청춘의 가지 끝에

나부끼는 그리움을 모아 태우면

어떤 냄새가 날까

 

바람이 할퀴고 간 사막처럼

침묵하는 내 가슴은

 

낡은 거문고 줄 같은 그대 그리움이

오늘도

이별의 옷자락에 얼룩지는데

 

애정의 그물로도

가둘 수 없었던 사람아

 

때없이 밀려오는 이별을

이렇듯 앞에 놓고

 

내가 얼마나 더 외로워져야

그대를 안을 수 있나

 

내가 얼마나 더 외로워져야

그대 사랑을 내 것이라 할 수 있나

(유안진·시인, 194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인뉴스 포엠.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