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봄비 외1편 / 안미숙

- 작게+ 크게

이경애 기자
기사입력 2021-04-15

 

 

 

 

 

봄비

 

 

부르지 않아도

오는 것들이 있다

기척도 없이 와락

들어서는 마음이 있다

하루종일

지는 꽃잎 끝자락에

노랗게 노랗게

매달리고 매달리는

젖은 그리움이 있다

 

 

 

 

어머니

 

 

꽃잎이

여린 꽃잎 한 장이

무거운 물방울

덜덜 떨며

받치고 서 있습니다

당신도

우리를 받쳐 들고

안간힘으로

서 있었나요?

저 여린 꽃잎처럼.

 

 

 

 

-------------------------------------------------

안미숙 시인

경남 산청출생, 경남 산청 거주

경남신문 신춘문예 시조 당선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Share on Google+ band URL복사
URL 복사
x
  • 위에의 URL을 누르면 복사하실수 있습니다.

PC버전

Copyright ⓒ 시인뉴스 포엠. All rights reserved.